음주 후 약 먹어도 될까?

술 마신 다음날 극심한 두통과 메스꺼움에 고생할 때면 두통약이나 진통제를 찾게 되는데요,

몸에 무리가 가진 않을 지 걱정되곤 합니다.

음주 후 진통제, 두통약 등을 복용해도 되는 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음주 후 약 복용 괜찮을까요?

어떠한 약이든 음주 후 복용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우리가 섭취한 알코올의 90% 이상이 간에서 분해, 대사 됩니다.

약 또한 간에서 흡수 및 분해되므로 술과 함께 먹으면 간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약과 술이 만나면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특히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있는 약은 더욱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아세트아미노펜은 간에서 대사가 이루어져 ‘N-아세틸이미노퀴논’으로 변환될 수 있는데, 이는 유독 물질로 체내에 쌓이면 간 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평소 술을 자주 드시는 분들의 경우 간독성이 더욱 심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대표적인 약품으로는 타이레놀, 게보린, 펜잘, 판피린, 이지엔6에이스 등이 있습니다.

식품의약안전처에서는 숙취로 인한 두통시 아세트아미노펜 계열의 두통약 대신 이부프로펜, 덱스부프로펜, 나프로센 등이 주성분인 진통제를 복용하길 권합니다.

이들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로 체내의 염증반응을 완화시켜 소염, 진통, 해열작용을 합니다.

간에서 다른 효소로 대사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간 독성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단, 이부프로펜, 덱스부프로펜, 나프록센 계열들이 비교적 독성에서 자유로울 수 있지만, 술과 만나면 위장에 자극을 주고 심한 경우 위장 내 출혈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가능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음주 후 언제쯤 약을 먹어도 될까요?

보통 적당한 음주 후에는 6~12시간 안으로 술이 체내에서 사라지고, 폭음을 했다면 길게는 24시간까지도 걸립니다.

간이 회복된 후에 약을 복용하는 것이 좋으므로 음주 후 하루에서 이틀이 지난 뒤에 약을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