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불청객, 땀띠

고온다습한 날씨에 땀띠로 고생하는 분들 많으시죠?

가렵고 따끔거려 여간 성가신 존재가 아닐 수 없습니다.

특별한 치료 없이 사라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심해지면 2차 세균감염 등이 나타날 수 있어 신경써야 합니다.

오늘은 땀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땀띠란?

땀띠란 우리 몸에서 체온 조절을 위해 땀을 피부 밖으로 배출하는데, 이때 땀이 배출되는 통로인 땀 관이나 땀 관 구멍이 막혀서 피부 표피로 배출되지 못하고 계속 축적되어 발진이나 물집이 생기면서 발갛게 피부가 일어나는 것을 말합니다.

땀띠는 덥고 습한 환경, 많은 양의 땀을 흘리는 경우, 자외선에 피부가 장시간 노출될 경우, 비누를 너무 자주 사용하는 경우 등에 발생할 수 있습니다.

 

땀띠의 종류는?

땀띠는 땀 관이 막혀버린 깊이에 따라 형태가 다르게 나타납니다.

피부 가장 바깥층인 각질층에서 막히면 수정 땀띠, 피부 표피층의 땀관이 막히면 적색 땀띠, 표피와 진피 사이이 땀관이 막히면 깊은 땀띠로 분류합니다.

수정 땀띠는 주로 열에 의해서 땀을 분비한 경우에 생깁니다.

작고 맑은 물집 모양으로 자각증상이 없으며, 대부분 치료 없이 자연적으로 없어집니다.

적색 땀띠는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자주 생기며, 붉은 발진 모양이고, 가렵거나 따가운 증상을 동반합니다.

가려워서 긁다 보면 2차 감염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깊은 땀띠는 오랜 시간 재발성 적색 땀띠를 앓는 경우에 발생하며, 피부의 염증성 변화나 가려움증은 없습니다.

 

땀띠 예방법은?

땀띠는 땀띠가 날 것 같은 부위를 시원하고, 적당히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체온을 낮게 조절하고, 달라붙는 옷을 피하고, 실내를 시원하게 유지하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몸을 깨끗하게 씻어 세균의 감염을 미리 막아주는 것은 좋으나, 과도한 비누나 샤워용품의 사용은 잔해물이 피부에 남을 수 있으므로 자제해야 합니다.

또한 이미 땀띠가 발생했을 경우 비누 등으로 씻는 것은 오히려 염증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이 경우 흐르는 물로만 세척해주고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은 뒤 약을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영유아의 경우 헐렁한 면 종류의 옷을 입혀주고, 실내 적정 온도와 습도를 잘 유지해주어야 합니다.

 

땀띠의 치료법은?

가려운 부위를 긁을 경우 증상을 더 악화시킵니다.

해당 부위를 시원하게 하고, 면 소재와 같이 땀이 잘 흡수될 수 있는 옷을 입도록 합니다.

병원에서 진찰을 받고, 약을 처방받으면 주로 항히스타민제가 처방되며, 진통이 심할 경우에는 소염제도 같이 처방됩니다.

베이비 파우더 등의 화장품은 직접적으로 땀띠를 치료해주는 것은 아니며, 해당부위를 건조하게 유지시켜줄 뿐입니다.

땀띠가 나기 전에 미리미리 발라주는 것은 땀띠 예방에 도움을 줄 수는 있으나, 파우더를 너무 많이 바르는 것은 오히려 땀구멍을 막을 수가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게다가, 땀띠 발생 후 파우더의 사용은 해당부위에 자극을 주며,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어 줍니다.

이 경우 2차 감염이 생길 수도 있으니, 병원 진료를 통해 적절한 치료용 연고를 처방받아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