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알 나이에 찾아오는 고통, 사랑니

사랑을 처음 알아가는 나이대, 사춘기에 난다고 하여 이름 붙여진 ‘사랑니’는 첫사랑의 아픔처럼 묵직한 통증을 수반합니다.

영어로는 Wisdom teeth라고 하는데 이는 Wisdom(지혜,현명함) 단어뜻처럼 인생에서 현명해지고 지혜로워지는 나이대에 나오는 치아라는 의미입니다.

최근 현대인의 식습관의 변화로 인해 마지막 어금니(사랑니)가 퇴화되어가는 과정으로 발생하는 질환이라고도 합니다.

인류의 주된 먹거리가 질기고 단단한 것에서 부드러운 것으로 변하면서 사람들의 턱뼈가 과거 인류보다 작아졌습니다.

이로 인해 사랑니가 차지할 공간이 부족하다 보니 잇몸 또는 턱뼈 안에 숨어 있거나 일부만 나오기도 하고, 설령 나오더라도 위치가 좋지 못한 경우가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랑니는 보통의 칫솔질로 깨끗이 관리하는 데 한계가 있어서 음식물 찌꺼기나 세균들이 치아나 주변부에 축적되기 쉽습니다.

결과적으로 우식증이나 염증을 일으키는 등 여러 가지 합병증으로 현대인에게 불편한 존재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사랑니(wisdom tooth)란?

우리가 흔히 사랑니라고 부르는 어금니는 제3대 구치를 말하는데 구강 내에 제일 늦게 나오는 치아이며 대개 사춘기 이후 17~25세 무렵에 나기 시작합니다.

다른 치아에 비해 퇴화 현상이 있으며 위축되거나 기형인 경우도 많습니다.

약 7%의 사람에게는 사랑니가 아예 없기도 한데, 구강 내에 가지고 있거나 나오는 개수는 1개부터 4개까지 사람마다 다양합니다.

사랑니는 정상적으로 자라나 청결하게 유지 관리가 되면서 사용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구강 내 치열의 맨 안쪽 끝에서 공간이 부족한 상태로 자리를 잡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로 질환을 일으킵니다.

 

사랑니 질환 종류

 

우식증(충치)

여느 치아에서와 마찬가지로 불량한 위생 상태에서 발생하기 쉬우며, 특히 사랑니의 경우 다른 어금니에 비해 기형인 경우가 많고 칫솔이 잘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하기 때문에 우식증에 노출될 위험도 커집니다.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을 수도 있지만 상아질까지 진행이 되면 냉자극에 시린 증상을 보이며, 점차 진행되어 우식의 범위가 신경조직이 있는 치수에 가까워질수록 자극에 대한 반응도 커지고 통증을 유발합니다.

 

치관 주위염(지치 주위염)

사랑니 주위의 잇몸이나 주변 조직에 세균이 침범하여 염증을 일으킨 것으로, 맹출 중이거나 일부만 맹출 되어 잇몸조직이 치아를 부분적으로 덮고 있는 상태에서 생기기 쉽습니다.

주변 조직의 불편감이나 입냄새, 통증에서부터 염증으로 조직이 붉게 충혈되어 붓고 피가 나며, 농(고름)이 나오고 심할 경우 음식물을 삼키거나 입을 벌리기 곤란한 경우도 있습니다.

부종이 심할 경우 안면 근육 사이로 퍼져서 두개안면부 전체의 종창으로 진행하기도 하니 통증이 느껴진다면 바로 내원하여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맹출 장애

치아가 잇몸을 뚫고 구강 내로 나오는 것을 맹출이라 하는데 사랑니의 경우 공간이 부족하여 정상적인 위치에 나오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상치열의 위치에서 벗어나 좌우 또는 전후로 틀어져서 비스듬히 나오거나, 일부만 나오고 일부는 잇몸 뼈에 묻히는(부분 매복) 경우도 있으며, 때로는 바로 앞 어금니(제2대구치)에 걸려서 더 이상 맹출하지 못하고 앞니 후면을 압박하는 형태로 누워 있는 수평지치 형태로 나기도 합니다.

 

치료법

정상적으로 자라나는 사랑니를 꼭 발치할 필요는 없지만 사랑니는 구강안쪽에 자리 잡고 있고 비정상적으로 자란 사랑니는 다양한 구강질환을 야기하기 때문에 되도록 발치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사랑니의 치료는 크게 보존 치료와 치아를 제거하는 발치 수술로 나눌 수 있습니다.

맹출 상태가 양호하고 지속적으로 청결하게 유지, 관리하는 데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되는 가벼운 우식증이나 지치 주위염이 생겼다면 치아를 보존하는 방향으로 치료 계획을 잡습니다.

초기 우식증이라면 우식으로 손상된 치질을 제거한 후 통상적인 방법에 따라 아말감이나 복합 레진으로 와동(우식치질 제거 후 비어 있는 곳)을 막아주면 됩니다.

맹출 과정에서 흔히 겪게 되는 치관 주위염의 경우도 환부의 소독과 증상에 다른 투약을 병행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신경 치료를 해야 할 정도로 광범위한 우식이라면 사랑니의 구조적 특성상 성공적인 치료가 어려울 수 있으므로 발치를 고려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치아의 위치 이상이나 관리의 어려움으로 계속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 판단이 된다면 발치를 하는 것이 근본적인 치료법입니다.

 

발치 후 회복

 

  • 처방된 약제를 지시대로 복용해야 합니다. 통증은 통상 마취가 깰 때 최고도에 달하게 되므로 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동통이 시작되기 전에 처방된 진통제를 복용해야 하며, 감염 방지를 위해 항생제가 처방되었다면 용법에 맞춰 지시대로 복용해야 합니다.
  • 출혈은 수술 후 1일 정도 지속될 수 있고, 압박에 의하여 가장 잘 조절될 수 있으므로 발치 후 지혈을 위하여 거즈를 1시간 이상 물고 있고, 침은 삼키도록 합니다.
  • 종창(부기)을 줄이기 위하여 얼음 등을 이용한 찬 찜질을 해줍니다. 종창은 발치 1일 경과 후에 최고조에 달하며 수술 과정의 경중에 따라 일주일 정도 지속될 수 있습니다.
  • 발치한 부위는 구강세척제를 사용하고, 다른 치아 부위는 통상적으로 칫솔질을 하여 청결한 구강 상태를 유지해야 합니다.
  • 마취 때문에 2~3시간 정도 입술과 혀가 마비되어 있는데, 이때 입술이나 점막을 깨물어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 치아를 뽑은 후에는 목욕, 음주, 흡연, 과격한 운동을 피합니다.
  • 발치한 부위를 잘못 건드리면 후에 치조골염 등의 후유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손가락이나 혀로 치아를 뺀 부위의 상처를 다치지 않게 합니다.
  • 충분한 휴식이 빠른 회복에 도움이 되므로 발치 후에는 무리하지 않도록 합니다.

Leave a Comment